magNIP #11

 klof(클로프)

Harmonized

Harmonized

4 Halogen bulbs(light), 4 Loud speakers(sound)

작품 <Harmonized> 는 작곡가이자 미디어 아티스트인 klof(클로프)의 2016년도 작품이다.

작품이란 왜 항상 정해진 답, 혹은 한가지의 방향으로 관객을 유도해야만 할까? 

우리가 어떤 작품을 마주할 때 느끼는 ‘조화로운’ 지점은 저마다 다르다. 이 작품은 관람객으로 하여금 조화로운 지점을 공간안에서 스스로 찾도록 하였다. 

작품이 공간 을 채우는 요소로 소리, 빛, 관람자(사람들)을 가지도록 했다. 어느 순간에는 소리가 없어지고, 빛이 없어지기도 한다. 

소리와 빛이 동시에 공간을 가득 메우는 순간에 사 람이 많을 수도 있고, 없기도 하다. 

개개인이 작품을 감상하면서 저마다의 Harmonized Point를 찾는 것이 이 작품의 목표이자 주제이다.

작품 안에서 몇개의 정현파, 삼각파, 사각파가 서로를 모듈레이트 하는 방식으로 발 생한다. 

4개의 전구에서는 소리에 반응하거나 반응하지 않고 짜여진 알고리듬대로 빛이 점멸한다. 인터랙티브의 여부는 역시 알고리듬이 컨트롤 한다. 

3차원의 공간에 16개의 전구로 설치되는 원 작품에선 소리나 빛의 알고리듬은 반복 없이 무한하게 진행되어 빛과 소리의 조합, 비율이 계속 달라지게 되지만, 여기서의 Fixed Media Video로는 4가지 버전을 준비했다.

Do art pieces always have the answer, or should the audience elicit one? 

‘Harmonised’ points, which we see when we face a piece of art, are different for each of them.

This piece, ‘Harmonized’ let the people find those points by themselves. Sounds, lights and audience(people) are selected as medium that fill the space.

At some points, there is no sound and light can be gone as well. At a time when the space is occupied with the sound and the light, there could also be many people or none. 

To drive the audience to find their own ‘Harmonised point’ is the theme of this piece and the goal at the same time.

In the piece, multiple sine, saw and square waves are occurring as a way of modulating each other. 

Four light bulbs, blinking to an algorithm, are interactive or non-interactive to the sound. The interactivity is also controlled by the algorithm. 

The original piece which is installed in 3D dimensional space, will vary in infinite combinations of light and sound, proceeding without repetition, however the video media consist of 4 fixed prepared versions.

version.01

 

version.02

version.03

version.04

new.in.paper | about